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전시일정

프로그램 요약 정보
시작일 2019-02-26
종료일 2019-03-03
시간
장소 대백프라자갤러리 전관(12층)
티켓정보
문의 대백프라자갤러리

(출처 : 대백프라자갤러리)


○ 공동주최 : 대구백화점/독립기념관

○ 후 원 : 대구지방보훈청

○ 전시내용 : [전시] 문화재 태극기 사진전(24점),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 독립운동사 (18점), 3‧1운동 관련 각종 사료(사진,기록물) 30여점 등

[체험] 태극기 그리기, 태극기 머그잔 만들기, 태극기 비즈아트(3/1~3)

Ⅱ. 행사 취지

○ 국기(國旗)는 한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의 상징물이다. 국기에는 역사와 전통, 이념 등 나라의 고유한 특성을 담고 있다. 세계 각국은 근대 국가로 발전하기 시작하면서 국기를 제정하여 사용했다. 우리나라 또한 개항 이후 근대국가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태극기를 국기로 제정했다. 태극기는 역사의 순간마다 우리나라 민족을 대표하며 애환을 함께 하였다.

○ 태극기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2008년부터였다. 대한민국 정부수립 60주년을 기념해 역사적 의의와 가치가 있는 태극기에 대해 등록문화재는 지정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 21점의 태극기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되었다.

○ 전국 각지에 흩어져 소장중인 등록문화재 태극기를 한자리에 모아 감상할 수 있도록 이번 전시회를 통해 역사 속 태극기의 다양한 형태를 살펴보면서 태극기 변천사를 이해하고 태극기속에 담긴 역사적 의의와 나라사랑 정신을 함께 느끼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 관람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 독립 운동사를 통해 31운동의 의미와 상해임시정부를 중심으로 다양하게 펼펴졌던 광복활동사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코너를 마련했다.

○ 관람과 더불어 태극기 만들기, 태극기 머그잔 만들기, 태극기 비즈 아트 등 다양한 체험코너도 함께 마련해 3‧1운동 100주년의 의의를 함께 조방해보는 기회로 마련해 나간다.

Ⅲ. 주요 전시품 소개

○ 데니(Denny) 태극기, 1890년 추정, 262x182.5cm,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등록문화재 제382호 고종황제가 미국인 외교고문 데니(1838-1900)에게 하사한 태극기이다. 데니는 1886년부터 1890년까지 고종황제의 정치‧외교고문으로 활동하였고, 귀국 때 태극기를 가져갔다 후손이 1981년 우리나라에 기증하였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태극기 실물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 불원복(不遠復) 태극기, 1907, 128x82cm, 고영준 소장, 등록문화재 제394호 전남 구례 일대에서 활역한 고광순(1848-1907) 의병장의 태극기이다. 일제가 1905년 을사늑약을 강제하며,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강탈하자 의병투쟁에 나선 고광순이 태극기에 ‘머지않아 국권을 회복한다(不遠復)’는 글자를 수 놓고 의병활동의 정신적 지주로 삼아 활용했다.

○ 동덕여자의숙(同德女子義塾) 태극기, 1908, 144.5x129cm, 동덕여자대학교박물관 소장, 등록문화재 제384호 1908년 동덕여자의숙 개교 당시 교정에 게양된 태극기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장롱 속 나무상자와 땅속에 간직되었고, 6.25전쟁 때는 교장이 태극기를 옷속에 꿰매고 괴나리봇짐에 넣어 피난하는 등 소중히 간직하여 100여년간 학교의 정신적 지주 역활을 한 상징성이 큰 자료이다.

○ 태극기 목판, 1919, 32x30x6.5cm, 독립기념관 소장, 등록문화재 제385호 3‧1운동 당시 태극기를 찍어내기 위해 목재에 태극과 4쾌를 새긴 목판이다. 인쇄기술을 이용하기 쉽지 않았던 일제강점기에 만세운동에 필요한 태극기를 신속하게대량으로 만들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고자 제작된 자료이다.

○ 김구(金九) 서명문 태극기, 1941, 62x44.3cm, 독립기념관 소장, 등록문화재 제388호 대한민국 임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 김구(1876-1949)가 1941년 중국에서 미국으로 가는 매우사 신부에게 준 태극기이다. 광복군에 대한 우리 동포의 지원을 당부하는 김구의 친필묵서가 쓰여 있어 김구의 나라사랑정신을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는 자료이다.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